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방문 : 177

성당행사를 알리는 게시판입니다. 행사 사진과 글을 적어주시고 개인적인 글은 댓글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장경원 신부님의 전례 특강 내용 요약

김은숙 데레사 | 2015.11.20 11:40 | 조회 7372
전례강의요약

제목:전례와미사

-장경원 세례자요한신부님-

전례란 하느님께 대한 봉헌(봉사)으로 하느님과 함께 하느님의 일을 하는것.
전례는 쉽게말해 성사(미사성제)다.
미사는 거룩한 봉헌행위로서 가장 위대하고 큰 기도이다.
가장 완벽한 기도는 주님의 기도이나 이것마져도 미사의 한부분이다.
평생바칠수도 없는 묵주기도 10억단 보다도 미사 한대가 더 크다.
십계명을 동시에 한번에 어기는 방법은 주일미사에 빠지는 것이다.
살인하지 말라는 십계명중 한개의 계명을 어기는것에 불과하지만
주일미사를 어김은 그것보다 더 엄중하다.
하느님이 우리에게 은총을 내리시는 유일한 통로가 바로 미사이다.
미사는 나와 하느님의 절대적 만남의 시간이다.
그러므로 미사는 하거나 보는것이 아니라 참례하는 것이다.

<미사전준비>
이렇게 중요한 미사에서 온전히 은총을 받기 위해서는
미사전 준비가 필수이다.
내가 준비한 크기만큼 받아가는 은혜는 다르다.
준비된 미사만큼 큰 은총을 받을 길은 없다.
그러나 신자들은 이를 무시하므로 하느님의 은총을 받지 못한다.
먼저 집에서 부터 미리 말씀을 묵상해야 한다.
1독서 - 복음 - 2독서순으로 읽도록한다.(2독서는 주로 실천사항이기 때문)
미사전 최소한 20분전에 와서 참회의 시간을 가지며 주님을 모실 마음의 준비를해야한다.

<성당에 들어오면서>
성당안 공간은 예수님과 나의 1:1공간이다.
그러므로 친한사람과의 인사도 가벼운 눈인사정도로 그쳐야하며
성당안에서는 그 누구와도 이야기하는것을 삼가야 한다.

성수를 찍음은 내가 정화되어야 하는 존재임을 인식하는것이다.
미사중 나는 점점 거룩해져서 나갈때에는 성수를 찍지않고 성호도 긋지않는다.

*십자가는 올바로 그어야한다. 머리, 배꼽아래, 왼쪽어깨, 오른쪽어깨순으로
머리다음 가슴까지 긋는 십자가는 베드로 싶자가라고하며 그렇게 해서는 안된다.

<미사참례자세>
하느님의 은혜는 제대에서부터 흘러나온다. 따라서 앞쪽으로 앉아서
사제와 눈맞춤을 할 수 있어야 한다.
하느님은 사제의 눈을 통해 우리를 보시길 원하신다.
미사중 기본자세는 양손을 모은 합장자세로 머리를 약간 숙인 경건한자세여야 한다.
합장자세는 마음을 모으는데 가장 좋은자세이다.
이같은 동작은 하느님의 은혜를 받는데 중요하다.
특히 영성체 예법을 올바로 알고 행해야 미사의 풍성한 은총을 깊이 느낄 수 있다.

<미사중 절의 4가지종류>
1)고개를 숙인다 - 기본자세
2)고개를 깊이 숙인다(어깨를 약간 숙인정도)-사도신경때
3)허리를 숙인다(반절이상) - 봉헌때 제대를 향해하는 절
4)허리를 깊이 숙인다 - 영성체 하기 전에
*봉헌시나 중앙제대를 지날때는 반드시 제대에 반절을 해야 한다.
*"또한 사제와함께"라고 할때는 절하지 않음.
전례안의 모든 절은 최대한 겸허하게 천천히 절해야 한다.
세위격(성부,성자, 성령)을 동시에 부를때는 반드시 몸을 숙여야 한다. 강복받을때등.

<미사시작>
미사전기도는 입당성가와 하나로본다. 따라서 미사전기도부터 이미 미사는 시작된것이다.
성가는 힘차게 불러야하는데 미사중 성가는 두배의 큰 기도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자비송은 하느님의 자비를 청하며 다시 잘살기로 다짐하는 두가지 의미이다.
대영광송은 하느님 찬미부분으로 가장 우렁차게 불러야 한다.
본기도는 미사시작예식의 마무리요 말씀의 전례의 시작이다.

<말씀의 전례>
이 본기도의 "기도합시다" 이후에 성당에 들어온 사람은 영성체의 자격이 없다.
말씀의 전례에 온전히 참석하지 못한이는 성찬의 전례에 참여할 수 없다.
미사중 독서나 복음이 봉독될 때에는 미사책을 보지 않고 귀로 들어야 한다.
하느님의 말씀은 선포되는것이고 그것은 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복음을 들을 때에는 사제쪽을 향해야 한다.
"주님, 영광 받으소서"하며 작은십자가를 세번 긋는 의미는
주님의 가르침을 머리에 새기고 입으로 전하며 몸으로 살겠다는 약속이므로 정중하게 긋는다.

<성찬의 전례>
주님의 기도시 사제만 양손을 벌릴 수 있음. 신자들은 합장해야한다.
평화의 인사는 먼저 사제에게 한다. 그다음 신자들과 과하지 않은 인사.

<영성체시>
영성체 하러 나가서는 앞에 두명정도 있을때 허리를 숙여 깊이 절하고
오른손바닥이 왼손등을 감싸게 모은다>>(영성체전 합장의의미: 제안의 악을 성령의 거룩한 불길로 살라주소서란 뜻)
사제가 "그리스도의 몸"하시면 큰소리로 "아멘"하고 성체를 받아 두어걸음 옆으로 자리를 옮겨
반드시 멈춰서서 몸을 숙여 성체를 영해야 한다.
성체를 영한후에는 그 어떠한 사람도 의식하지 않고 내 안에 오신 예수님만 의식해야 한다.
자리에 와서 간단히 감사의 기도를 바친후 다시 힘차게 성가를 부르도록한다.

<미사끝난후>
미사가 끝나면 미사전 참회의 시간을 가졌듯이
미사후에는 감사의 시간을 갖는다...




전례단장 요약본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4개(1/1페이지)
우리성당소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4 2018년도 성시간이 시작되었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2500 2018.05.11 11:54
>> 모바일 장경원 신부님의 전례 특강 내용 요약 김은숙 데레사 7373 2015.11.20 11:40
12 성전건립기금마련 바자회 사진 첨부파일 [1] 관리자 3900 2014.09.22 11:53
11 천국의문 강의 사진 첨부파일 T. 아퀴나스 868 2014.09.29 18:15
10 토마스아퀴나스 신부님 사진 첨부파일 [1] 해은 1756 2014.02.23 14:05
9 우리 수녀님 사진 첨부파일 [7] 해은 1321 2014.02.05 15:01
8 천천히 서둘러라! 사진 첨부파일 [3] 해은 692 2014.01.15 16:08
7 바티칸 시국의 국기 사진 첨부파일 [2] 해은 1053 2014.01.08 13:58
6 영성피정 사진 첨부파일 [1] 해은 736 2014.01.07 10:36
5 함형식 바오로 신부님 사진 첨부파일 해은 1390 2014.01.06 17:15
4 새로 오신 테오도로 관리장님!! 사진 첨부파일 [3] 해은 644 2014.01.05 17:46
3 기쁨의샘 Pr. 100차 주회합 사진 첨부파일 [9+17] 토마 896 2013.12.23 14:43
2 사랑의 어머니Cu. 총친목회 사진 첨부파일 [1] 관리자 775 2013.12.21 12:22
1 강화도 갑곶 순교성지 순례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961 2013.12.20 1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