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오늘방문 : 186

위대한 우정

실베들 | 2021.06.28 11:19 | 조회 144

**위대한 우정**


[위대한 우정]

스페인에서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 지역의 주민들은

불구대천의 원수처럼 지낸다.
바르셀로나는 1492년에

마드리드의 이사벨라 여왕 주도로

스페인(에스파냐)으로 통일된 후,

마드리드 중앙 정권으로부터

압박과 차별을 받으며 살아왔기에
지금도 자기들만의 언어를 고수하고,

아직도 분리독립을 주장해오고 있다.
그런데 동시대에 세계 최고의 반열에 오른

테너가수 두 명이 이 두 지역에서

각각 한 명씩 나온다.
마드리드 출신의
플라시도 도밍고와
바르셀로나 출신의
호세 카레라스
두 사람은 라이벌인데다가
배타적인 지역 정서 때문에

사이가 좋을 리 없었다.
결국 두 사람은,

상대방이 나오는 무대에는

절대 서지 않겠다고

선언하기에 이른다.
1987년, 카레라스의 인기가

절정에 이를 무렵,

그는 도밍고보다 훨씬 더

상대하기 힘든 강적을 만났다.
카레라스는 불행히도 백혈병에 걸린 것이다.

생존확률은 10분의 1에 지나지 않았다.
백혈병과의 투쟁은 심신을 고갈시켰고,

더 이상의 활동이 불가능했다.
그동안 카레라스는 상당한 재산을 모았지만,

한 달에 한번씩 해야하는 치료를 위해서

스페인에서 미국의 시애틀을 왔다 갔다

하니 비용이 많이 들었다.
결국, 카레라스의 경영형편은 극도로 열악해졌다.
골수이식이며 치료에 많은 재산을 다 쏟아 부었건만,
쉽게 병에서 회복되지 못했다.
그즈음, 카레라스는 마드리드에

"헤르모사재단"이라는 자선단체가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 재단은 백혈병 환자를 돕는 단체였다.
그는 신청서를 보냈고,
"헤르모사 재단"의 도움을 받아

마침내 건강을 되찾았다.
카레라스는 질병과의 싸움에서 승리한 뒤,

테너 가수로서 활동을 재개했다. 
카레라스는 다시 세계적인 테너 가수에

걸맞는 많은 수입을 벌어들였다.
그는 "헤르모사 재단"에 기부금을 보내,

감사의 뜻을 전하기로 했다.
재단의 정관을 읽어 보던 카레라스는,

놀랍게도 재단의 설립자이자

이사장이 다름아닌
도밍고라는 것을 발견했다.
도밍도가 병든 카레라스를 돕기 위해,

그 재단을 설립했다는

사실까지 알게 되었다.
도밍고는 카레라스가 경쟁자의

도움을 받는다는 수치심을

느끼지 않게 하려고,
줄곧 익명을 고수했던 것이다. 
크게 감동을 받은 카레라스는

어느 날, 마드리드에서 열린 도밍고의

공연장을 찾아 그를 놀라게 했다.
카레라스는 공연 도중 무대로 올라가서

도밍고의 발 앞에 겸손히 무릎을 꿇고

공개적으로 감사의 말을 건넨 뒤에,

용서를 구했다.
도밍고는 그를 일으켜 세우며

힘껏  끌어 안았다.

위대한 우정이 싹트는 순간이였다.
도밍고처럼, 음악가의 세계에서

라이벌을 이렇게 따뜻이 배려하고

자신의 물질까지도 내어놓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무릎 꿇은 카레라스보다
더 커 보이는 이유입니다.
가족간, 형제간 그리고 이웃간의 배려를

깊이 생각해 보게 하는 글이라서

함께 공유해 보고자 올려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57개(1/8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57 종교와 관계없이 내용이 좋아 공유합니다 실베들 56 2021.09.07 11:23
156 학력보다 무서운"경력" 그리고 "시스템의&qu 실베들 67 2021.09.05 20:00
155 첫 가톨릭 순교자 윤지층과 권상여 유해 230여년만에 찾아... 사진 실베들 47 2021.09.01 15:13
154 神 의 물방울 [1] 실베들 86 2021.08.06 17:30
153 허허실실(虛虛實實) 실베들 206 2021.08.04 14:42
152 ♣ 답게 살기~ 실베들 212 2021.08.03 03:35
151 함부르크가 낳은 6주된 신생아 이야기ㅐ/ 독일총리 '메르켈' 실베들 300 2021.07.11 14:09
>> 위대한 우정 실베들 145 2021.06.28 11:19
149 답글 RE:위대한 우정 떠가는구름 211 2021.07.07 16:11
148 모기의 불만 실베들 124 2021.06.08 04:37
147 아~ 대한민국!!! (제1부) 실베들 195 2021.06.06 04:08
146 아~ 대한민국 ~!!! (제2부) 실베들 110 2021.06.06 04:06
145 아내 아닌 여인과 한 번의 데이트 실베들 163 2021.06.03 18:21
144 아들 넷 신부로 키운 엄마의 편지, 고 이춘선, 네 신부님의 어머니 사진 실베들 141 2021.06.03 16:47
143 가상화페란 ? / 원숭이 마을 실베들 310 2021.05.27 11:40
142 고구마를 먹는 뜻밖의 이유 다섯가지 실베들 330 2021.05.27 04:57
141 젖가락 문화 와 포용의 덕 실베들 455 2021.05.18 17:46
140 (필독) 일본과 조선 실베들 440 2021.05.14 20:10
139 나이가 들면 정말 무서운 것이 있다 사진 실베들 585 2021.05.09 10:20
138 너무아름다워서 백년 넘게 봉인되었던 노래 성가 사진 실베들 1059 2021.04.21 0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