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오늘방문 : 157

아내 아닌 여인과 한 번의 데이트

실베들 | 2021.06.03 18:21 | 조회 161
아내 아닌 여인과 한 번의 데이트

얼마 전에 나는 아내가 아닌 다른 여인을 만나러 갔다.

실은 내 아내의 권유였지만...

 

어느 날 아내가 내게 말했다.

"당신은 그녀를 사랑하잖아요인생은 짧아요당신은 그녀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해요.”

아내의 그 말은 정말 뜻밖이었다.

그래서 내가 이렇게 말했다

 

"근데 여보난 당신을 사랑해"

 

그러나 나의 말에 아내는 이렇게 말했다.

 

"알아요그렇지만 당신은 그녀도 사랑하잖아요."

 

내 아내가 만나라고 한 다른 여자는 실은 내 어머니이시다.

미망인이 되신지 벌써 몇 년...

일과 애들 핑계로 어머니를 자주 찾아뵙지 못했었다.

 

그날 밤나는 어머니께 전화를 걸어 같이 영화도 보고저녁 식사도 하자고 제안했다. .

 

그런데 어머니가 의아해 하시면서 물었다~

 

"무슨 일이라도 생긴 거냐혹시 나쁜 일은 아니지?"

 

알다시피 내 어머니 세대는 저녁 7시가 지나서 걸려오는 전화는 모두 나쁜 소식일 거라고 믿는 세대다.

 

그냥 엄마하고 단 둘이 저녁도 먹고영화도 보고 싶어서요

괜찮겠어요?”

 

잠시 후 어머니가 덤덤하게 말씀하셨다.

 

"그러자꾸나".

 

다음 날 저녁일이 끝나고 차를 몰고 어머니를 모시러 갔다.

금요일 밤이었고 나는 오랫동안 느껴보지 못한 기분에 휩싸였다.

첫 데이트를 하기 전에 갖게 되는 가슴 두근거림이라고나 할까...

 

도착해서 보니 어머니도 다소 들떠 있는 모습이었다어머니가 벌써 집 앞에 나와 기다리고 계셨는데 근사한 옛 코트를 걸치고머리도 다듬으신 모양이었다.

 

코트 안옷은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두 분의 마지막 결혼기념일에 입으셨던 것이다.

어머니의 얼굴이 애인을 기다리는 소녀 같이 환한 미소로 활짝 피어났다.

 

어머니가 차에 오르시며 "친구들에게 오늘 밤에 아들과 데이트 하러 간다고 했더니 모두들 자기들 일인 양 들떠있지 뭐냐하고 말씀하셨다.

 

어머니와 함께 간 식당은 최고로 멋진 곳은 아니었지만 종업원들은 기대 이상으로 친절했다.

어머니가 살며시 내 팔을 끼었는데 대통령 영부인이라도 되신 것 같았다.

 

자리에 앉자 어머니가  "내 눈이 옛날 같지가 않구나하시면서 메뉴를 읽어 달라고 하셨다.

 

메뉴를 반 쯤 보다 눈을 들어보니 어머니가 향수에 젖은 미소로 나를 빤히 쳐다보고 계셨다..

 

"네가 어렸을 때는 내가 너한테 메뉴를 읽어 줬는데..."

 

그 말을 듣고 내가 말했다.

 

"오늘은 내가 읽어 드릴게요엄마."

 

그날 밤 우린 특별한 주제도 아니고 그저 일상적인 이야기였지만 즐거운 대화를 나누었다.

어머니와 끊임없이 옛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마침내 대화의 밑천이 바닥이 났다....

 

빙긋이 웃으시며 어머니가 말했다.

 

"다음에 또 오자꾸나

단 다음번은 내가 낸다는 조건이야."

 

어머니를 다시 댁에 모셔다 드렸는데 헤어지려니 발이 떨어지지 않았다.

어머니를 안고 볼에 키스하며 내가 그녀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말씀 드렸다.

 

집에 돌아와서 아내에게 감사하며 말했다.

 

"멋진 저녁이었어그렇게 할 수 있게 말해줘서 고마워." .

 

"어머니와 좋은 시간이었던가 보지요?" 아내가 말했다.

 

"정말이지 기대 이상이었어."

 

그 일이 있고 며칠 후 사랑하는 어머니가 심장마비로 돌아가셨다.

그것은 너무 순식간이어서 나도 어찌해 볼 도리가 없었다.

 

조금 시간이 흐른 후에어머니와 내가 함께 했던 식당에서 편지가 도착했다.

 

그 편지의 내용은 이러했다~

 

'아무래도 다음 번 데이트 약속은 지킬 수 없을 것 같구나

정말 그럴 것 같다

그러니 이번엔 너와 네 처가 둘이서 너와 내가 했던 것처럼 함께 즐겼으면 한다.

 

너희 식사비용은 내가 미리 다 지불했다.

그리고 너와 내가 함께 했던 그날 밤의 시간들이 내겐 얼마나 뜻깊은 일이었는지 네가 꼭 알아주면 좋겠다!  사랑한다!! 엄마가...’

 

그 순간 나는 깨달았다.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에게 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게 하는 것이그리고 그 사람을 위해 시간을 내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우리는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오랜 동안 우리와 함께 할 것인지 모르고 있다.

이 세상을 살아가는데 있어서 가족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

 

만약님의 어머니가 아직 살아 계시다면 어머니에게 감사하고

만약 안 계시다면 오늘의 당신을 있게 하신 어머니를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57개(1/8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57 종교와 관계없이 내용이 좋아 공유합니다 실베들 56 2021.09.07 11:23
156 학력보다 무서운"경력" 그리고 "시스템의&qu 실베들 66 2021.09.05 20:00
155 첫 가톨릭 순교자 윤지층과 권상여 유해 230여년만에 찾아... 사진 실베들 47 2021.09.01 15:13
154 神 의 물방울 [1] 실베들 86 2021.08.06 17:30
153 허허실실(虛虛實實) 실베들 206 2021.08.04 14:42
152 ♣ 답게 살기~ 실베들 212 2021.08.03 03:35
151 함부르크가 낳은 6주된 신생아 이야기ㅐ/ 독일총리 '메르켈' 실베들 300 2021.07.11 14:09
150 위대한 우정 실베들 144 2021.06.28 11:19
149 답글 RE:위대한 우정 떠가는구름 211 2021.07.07 16:11
148 모기의 불만 실베들 124 2021.06.08 04:37
147 아~ 대한민국!!! (제1부) 실베들 195 2021.06.06 04:08
146 아~ 대한민국 ~!!! (제2부) 실베들 110 2021.06.06 04:06
>> 아내 아닌 여인과 한 번의 데이트 실베들 162 2021.06.03 18:21
144 아들 넷 신부로 키운 엄마의 편지, 고 이춘선, 네 신부님의 어머니 사진 실베들 141 2021.06.03 16:47
143 가상화페란 ? / 원숭이 마을 실베들 310 2021.05.27 11:40
142 고구마를 먹는 뜻밖의 이유 다섯가지 실베들 329 2021.05.27 04:57
141 젖가락 문화 와 포용의 덕 실베들 454 2021.05.18 17:46
140 (필독) 일본과 조선 실베들 440 2021.05.14 20:10
139 나이가 들면 정말 무서운 것이 있다 사진 실베들 585 2021.05.09 10:20
138 너무아름다워서 백년 넘게 봉인되었던 노래 성가 사진 실베들 1058 2021.04.21 0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