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방문 : 102

어느 갑부의 편지

실베들 | 2021.02.15 17:46 | 조회 25


나의 편지를 읽게 될 고마운 당신에게!

오늘도 자네들은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겠지 하지만 아무리 바빠도

밥은 꼭 챙겨 먹게나 여기까지 와보니 알겠더군

 

비싼 돈으로 산 핸드폰 70프로의 성능은 사용하지도 않았고,

나의 비싼 차도 70프로의 성능은 필요도 없는 것이 였고,

호화로운 우리 집도 70프로의 면적은 비여 있는 공간이나 마찬가지였으며,

옷과 일용품들 70프로 또한 지극히 필요가 없는 것들이였소!

 

"살아보니 인생은 경기장과 같더군"

전반전은 학력, 직위, 권력, 돈을 비기며 살아왔고,

그런것들이 높고 많으면 이기는 것이였지!

 

하지만 후반전은 달랐다네.

전반전의 승리를 위해 청춘을 바쳤던 하나밖에 없는 몸

혈압, 혈당, 당뇨, 뇨산을 낮추기에 후반전은 급급했지

전반전은 나보다 높은 코치의 명령을 따라야 했고,

후반전은 나의 명줄을 잡고있는 의사의 명령을 따라야 했다네!

 

이제야 알겠더군 전반전에서 높이 쌓았던 모든것들이

잘못하면 후반전에서 누릴 수가 없다는 걸

하물며 경기도 중간에 쉼이 있었거늘

나도 쉬며 쉬며 갔었야 했던 것을...

 

전반전에서 앞만 보고 정신없이 살았던 날들

이제는 씁쓸한 추억으로 남았소...

나의 편지를 읽는 아직은 건강한 그대들에게!

아프지 않아도 해마다 건강 검진을 받아보고,

 

목 마르지 않아도 물을 많이 마시며,

괴로운 일 있어도 훌훌 털어버리는 법을 배우며,

양보하고 베푸는 삶도 나쁘지 않으니

그리 한번 살아 보게나!

 

돈과 권력이 있다 해도 교만하지 말고,

부유하진 못해도 사소한 것에 만족을 알며,

피로하지 않아도 휴식할 줄 알며

아무리 바빠도 움직이고 또 운동하게나

 

3천원 짜리 옷 가치는 영수증이 증명해주고,

3천만원 짜리 자가용은 수표가 증명해주고,

5억 짜리 집은 집 문서가 증명해주는데,

사람의 가치는 무엇이 증명해주는지 알고 있는가?

바로, 건강한 몸이라네!

 

건강에 들인 돈은 계산기로 두드리지 말게나.

건강 할 때 있는 돈을 자산이라고 부르지만

아픈 뒤 그대가 쥐고 있는 돈은 그저 유산일 뿐이니.

 

세상에서 당신을 위해 차를 몰아줄 기사는 얼마든지 있고,

세상에서 당신을 위해 돈을 벌어줄 사람도 역시 있을 것이오!

하지만 당신의 몸을 대신해 아파줄 사람은 결코 없을 테니,

 

물건을 잃어버리면 다시 찾거나 사면 되지만

영원히 되찾을 수 없는 것은 하나 뿐인 생명 이라 오!

내가 여기까지 와보니 돈이 무슨 소용이 있는가?

무한한 재물의 추구는 나를 그저

탐욕스러운 늙은이로 만들어 버렸다 네

 

내가 죽으면 나의 호화로운 별장은

내가 아닌 누군 가가 살게 되겠지

내가 죽으면 나의 고급 진 차 열쇠는 누군가 의 손에 넘어가게 되겠지

내가 한때 당연한 것으로 알고 누렸던 많은 것들...

돈, 권력 , 직위 이제는 그저 쓰레기에 불과할 뿐

 

그러니. 전반전을 살아가는 사람들 아

너무 총망히 살지들 말고

후반전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 아

아직 경기는 끝나지 않았으니

행복한 만년을 위해 지금부터라도 자신을 사랑해보시게

 

전반전에서 빛나는 승리를 거두었던 나는

후반전은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패배로 마무리 짓지만

그래도 이 편지를 그대들에게 전할 수 있음에

따뜻한 기쁨을 느낀다네

 

바쁘게 세상을 살아가는 그대들...

자신을 사랑하고 돌보며 살아가기를

힘없는 나는 이젠 마음으로

그대들의 행운을 빌어주겠네! -

 

좋은 글 중에서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36개(1/7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36 방관과 침묵의 댓가 new 실베들 8 2021.03.02 11:57
135 五樂人生 즐거운 삶 사진 new 실베들 5 2021.03.02 10:44
134 미국 가톨릭 폭탄발언 / 죠셉 나오만 대주교 실베들 34 2021.02.18 12:13
>> 어느 갑부의 편지 실베들 26 2021.02.15 17:46
132 40년이상 10만명을 진찰한 의사의 결론 사진 실베들 41 2021.02.10 06:32
131 서명원 신부 / 일간지에 실린 글입니다. 실베들 38 2021.02.08 17:45
130 비정한 도시에 사는 죄 실베들 28 2021.02.08 06:44
129 앨버트 아인슈타인 실베들 21 2021.02.07 04:18
128 조 바이든 취임한지 일주일도 채 지나지 않아 좌편향 정책 사진 실베들 58 2021.02.02 07:49
127 ( 유 머 ) 외과의사들 이야기 실베들 74 2021.01.31 20:35
126 기독교인 특히 가톨릭이 알아야 합니다/ 미국이 미쳐 돌아가고 있다 실베들 482 2021.01.13 20:12
125 트럼프와 미국 딥스테이트와 최후의 결전 실베들 466 2021.01.09 12:39
124 바디칸, 마리아 비가노 대주교 " 조 바이든이 미국 대통령으로 실베들 462 2021.01.07 17:48
123 ,角 者 無 齒 (각 자 무 치) 실베들 448 2021.01.05 17:28
122 인류가 처한 위기를 보여주는 사진들 ! 사진 실베들 453 2020.12.27 17:08
121 사람은 행복하기로 마음 먹은 만큼 행복하다 실베들 196 2020.12.26 16:55
120 돈이 말했습니다 실베들 200 2020.12.26 05:54
119 Are You Jesus ? 실베들 69 2020.12.14 13:28
118 벤츠 타고와 무료 급식 줄선 모녀 "꽁짜 밥 주는데 왜 막아 사진 실베들 128 2020.12.14 12:59
117 [ 청와대 청원글 ] 동의 부탁드립니다 . . 사진 [2] 그레고리오 113 2020.12.08 2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