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방문 : 3

앨버트 아인슈타인

실베들 | 2021.02.07 04:18 | 조회 45

한 대학 교수가 학생들에게 다음과 같이 물었다.
"하나님이 존재하는 모든 것을 창조 하였는가?“

한 학생이 용감히 대답하였다.
"예, 그렇습니다!"

교수가 다시 물었다.
"하나님이 모든 것을 창조 하셨는가?"

학생이 대답했다.
"그렇습니다, 교수님."

교수가 말했다.
"만약 하나님이 모든 것을 창조 하셨다면
악(evil, 惡)도 존재 하므로 하나님은 악도 창조 하셨네.

그리고 우리의 성과(work)가

우리가 누군지를 규정 짓는다는 원리에 근거 한다면,

하나님은 악(惡)이다."

학생은 이 말에 조용해졌다.

교수는 스스로에게 대단히 만족해 하며
학생들에게 하나님을 믿는 신앙은 미신임을

다시 한 번 증명 했다며 으쓱해 했다.

다른 학생이 손을 들고 말했다.
"교수님, 질문을 해도 되겠습니까?"

"물론이지"
교수가 말했다.

학생이 일어서서 물었다.
"교수님, 추위가 존재합니까?"

"무슨 질문이 그런가?
당연히 추위가 존재하지.
자넨 추운 적 없는가? "
교수가 말했다.
학생들은 젊은이의 질문에 킬킬거렸다.

젊은이가 말했다.
"사실은, 교수님, 추위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물리학 법칙에 의하면,
우리가 추위라고 간주하는 것은 실상은 열의 부재입니다.
누구나, 그리고 무엇이든 에너지를 전달 할 때 연구 가능한 것 입니다.

절대 0도 (섭씨 -273.15도)는 열의 완전한 부재입니다.
그 온도에서는 모든 것이 반응 할 수 없거나 쓸모없어 집니다.
추위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이 단어는, 열이 없을 때 우리가 어떻게 느끼는지를

묘사하기 위해 인간이 창조한 것 입니다."

학생은 계속했다.
"교수님, 어두움이 존재합니까?"

교수가 대답했다.
"물론 존재하지."

학생이 대답했다.
"다시 한 번 교수님이 틀렸습니다.

어두움 역시 존재하지 않습니다.
어두움은, 사실상, 빛의 부재입니다.

우리는 빛을 연구 할 수 있지만 어두움은 그렇지 못합니다.

사실, 뉴튼의 프리즘을 이용하여 흰 불빛을 여러 색으로 나누고
각 빛깔의 다양한 파장을 연구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어두움을 측정할 수는 없습니다.

간단한 한줄기 빛으로도 어두움을 깨고 빛을 발할 수 있습니다.

어떤 장소가 얼마나 어두운지 어떻게 알 수 있습니까?
빛의 양을 측정합니다.
이것이 옳지 않습니까?
어두움은 빛의 부재를 묘사하기 위해 인간이 사용하는 용어입니다."
마침내 젊은이는 교수에게 물었다.

"교수님, 악(惡)이 존재합니까?"

이제 교수는 확신하지 못한 채 대답했다.
"물론이지. 이미 말한 대로야.
우리는 매일 보지 않는가.
매일 일상에서 보는 인간의 잔인함에 존재하며
세상 곳곳의 각종 범죄와 폭력에도 존재하네.
이러한 현상들을 악(惡)
이외에 무엇이라 하겠는가"

이에 학생이 대답했다.
"교수님, 악(惡)은 존재하지 않거나
적어도 스스로 존재하진 않습니다.

악은 단순히 하나님의 부재(不在) 입니다.
마치 어두움과 추위와 같이 하나님의 부재를 묘사하기 위해
인간이 만들어낸 단어일 뿐입니다.

하나님은 악(惡)을 창조하지 않으셨습니다.
빛, 열과 같은 믿음, 사랑과 악은 다릅니다.
악은 인간의 마음에 하나님의 사랑이 없을 때 벌어지는 결과입니다.

이것은 마치 열이 없을 때 추위가 오고
빛이 없을 때 어두움이 오는 것과 같습니다."

교수는 주저 앉았다.
이 젊은이의 이름은 '앨버트 아인슈타인'이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38개(1/7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38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여자 사진 실베들 526 2021.03.25 03:54
137 아브라함 고향 찾은 교황..."신의 이름으로 폭력? 가장큰 신성 사진 실베들 550 2021.03.07 06:52
136 방관과 침묵의 댓가 실베들 543 2021.03.02 11:57
135 五樂人生 즐거운 삶 사진 실베들 525 2021.03.02 10:44
134 미국 가톨릭 폭탄발언 / 죠셉 나오만 대주교 실베들 566 2021.02.18 12:13
133 어느 갑부의 편지 실베들 74 2021.02.15 17:46
132 40년이상 10만명을 진찰한 의사의 결론 사진 실베들 87 2021.02.10 06:32
131 서명원 신부 / 일간지에 실린 글입니다. 실베들 76 2021.02.08 17:45
130 비정한 도시에 사는 죄 실베들 58 2021.02.08 06:44
>> 앨버트 아인슈타인 실베들 46 2021.02.07 04:18
128 조 바이든 취임한지 일주일도 채 지나지 않아 좌편향 정책 사진 실베들 101 2021.02.02 07:49
127 ( 유 머 ) 외과의사들 이야기 실베들 127 2021.01.31 20:35
126 기독교인 특히 가톨릭이 알아야 합니다/ 미국이 미쳐 돌아가고 있다 실베들 519 2021.01.13 20:12
125 트럼프와 미국 딥스테이트와 최후의 결전 실베들 501 2021.01.09 12:39
124 바디칸, 마리아 비가노 대주교 " 조 바이든이 미국 대통령으로 실베들 498 2021.01.07 17:48
123 ,角 者 無 齒 (각 자 무 치) 실베들 487 2021.01.05 17:28
122 인류가 처한 위기를 보여주는 사진들 ! 사진 실베들 515 2020.12.27 17:08
121 사람은 행복하기로 마음 먹은 만큼 행복하다 실베들 233 2020.12.26 16:55
120 돈이 말했습니다 실베들 246 2020.12.26 05:54
119 Are You Jesus ? 실베들 114 2020.12.14 1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