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방문 : 194

*들러리 후보 청소부가 시장님 됐다

실베들 | 2020.10.27 06:15 | 조회 111

현직 시장 어땠길래, 들러리 후보 청소부가 시장님 됐다


재선을 노리는 현직 시장과 시청 청소부가 선거에서 맞붙었다. 청소부는 시장의 무난한 재선을 위해 ‘허수아비’로 세워진 후보였다. 그런데 결과는 청소부의 승리. 이 코미디 영화 같은 일은 러시아연방의 서부 코스트로마주 작은 마을 포발리키노에서 실제 벌어진 일이다.


24일(현지 시각)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최근 포발리키노 시장 자리에 오른 마리나 우드곳스카야(35) 신임 시장은 한 달 전만 해도 행정청사에서 청소부로 일했다. 그는 일용직 노동자로 일하는 남편과 두 명의 자녀와 함께 살며 4년째 시청 청소부로 일해왔다. 집에서 닭과 오리 등을 기르는 그는 인터뷰에서 정치에 관심이 없었다며 “나는 농사짓는 것을 좋아한다”고 했다.


이런 그가 하루 아침에 시청 청소부에서 시장으로 광속 승진을 한 것은 다름 아닌 전임 시장 니콜라이 록테프(58) 덕분이었다. 재선을 노리던 록테프 시장은 선거를 앞두고 자신과 겨룰 상대 후보가 필요했다. NYT는 “집권 통합러시아당이 사실상 항상 승리하고 선거가 조작되곤 하는 러시아에서는 민주주의적 선택이라는 환상을 만들어내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러시아와 다른 구소련 국가들에서는 종종 이같이 선거에서 패자 역할을 할 허수아비 후보들이 세워지곤 한다고 NYT는 전했다.


록테프 시장은 주민 300명이 채 안 되는 마을 곳곳을 다니며 상대 후보를 물색했지만 번번이 거절당했다. 그러다가 우드곳스카야를 발견했다. 록테프 시장의 설득으로 우드곳스카야는 시장 선거에 입후보했다. 록테프 시장과 우드곳스카야는 모두 선거 유세는커녕 선거 광고판, 선거 전단도 없이 조용하게 선거 운동 기간을 흘려보냈다.

마리나 우드곳스카야 러시아 포발리키노 신임 시장. /트위터
마리나 우드곳스카야 러시아 포발리키노 신임 시장. /트위터

그런데 선거 결과가 나오자 모두가 깜짝 놀랐다. ‘허수아비’ 후보로 여겨졌던 우드곳스카야가 62%의 득표율로 록테프 시장을 누르고 시장에 당선됐기 때문이다. 록테프 시장의 득표율은 34%에 그쳤다. 앞서 선거관리위원의 한 위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록테프 시장은 주민 누구도 우드곳스카야에게 표를 주지 않을 것이며, 자신이 현직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사람들은 이제 그만 됐다고 생각해 우드곳스카야를 선택했다”고 전했다.


우드곳스카야는 당선 소식이 알려진 직후 크게 놀라워하며 “나는 준비되지 않은 가짜 후보”라며 “사람들이 실제로 내게 투표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나는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록테프 시장은 “사람들이 그를 뽑았다”며 패배를 인정했지만, NYT의 취재 요청에는 응하지 않았다. 그녀의 당선 소식은 러시아 전역에서 화제가 됐다.


우드곳스카야 신임 시장의 첫번째 업무는 무엇일까. 우드곳스카야 시장은 주민들이 오랫동안 요구해 온 가로등을 마을에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처음 선거 결과가 나왔을 때 “걱정되고 혼란스러웠다”고 했던 우드곳스카야 시장은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선거에선 아무것도 예상해서는 안 된다.”

(조선일보 이옥진 기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37개(1/7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37 아브라함 고향 찾은 교황..."신의 이름으로 폭력? 가장큰 신성 사진 실베들 5 2021.03.07 06:52
136 방관과 침묵의 댓가 실베들 22 2021.03.02 11:57
135 五樂人生 즐거운 삶 사진 실베들 14 2021.03.02 10:44
134 미국 가톨릭 폭탄발언 / 죠셉 나오만 대주교 실베들 45 2021.02.18 12:13
133 어느 갑부의 편지 실베들 38 2021.02.15 17:46
132 40년이상 10만명을 진찰한 의사의 결론 사진 실베들 50 2021.02.10 06:32
131 서명원 신부 / 일간지에 실린 글입니다. 실베들 48 2021.02.08 17:45
130 비정한 도시에 사는 죄 실베들 33 2021.02.08 06:44
129 앨버트 아인슈타인 실베들 25 2021.02.07 04:18
128 조 바이든 취임한지 일주일도 채 지나지 않아 좌편향 정책 사진 실베들 66 2021.02.02 07:49
127 ( 유 머 ) 외과의사들 이야기 실베들 79 2021.01.31 20:35
126 기독교인 특히 가톨릭이 알아야 합니다/ 미국이 미쳐 돌아가고 있다 실베들 488 2021.01.13 20:12
125 트럼프와 미국 딥스테이트와 최후의 결전 실베들 471 2021.01.09 12:39
124 바디칸, 마리아 비가노 대주교 " 조 바이든이 미국 대통령으로 실베들 466 2021.01.07 17:48
123 ,角 者 無 齒 (각 자 무 치) 실베들 451 2021.01.05 17:28
122 인류가 처한 위기를 보여주는 사진들 ! 사진 실베들 460 2020.12.27 17:08
121 사람은 행복하기로 마음 먹은 만큼 행복하다 실베들 201 2020.12.26 16:55
120 돈이 말했습니다 실베들 205 2020.12.26 05:54
119 Are You Jesus ? 실베들 74 2020.12.14 13:28
118 벤츠 타고와 무료 급식 줄선 모녀 "꽁짜 밥 주는데 왜 막아 사진 실베들 133 2020.12.14 1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