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방문 : 8

용욱이의 글

실베들 | 2020.10.26 20:01 | 조회 43
           용욱이의 글 

 


 

이 글은 서울 초등학교 글짓기대회에서
1등 한 용욱이의 글입니다.

감격을 금치 못 하겠습니다.
사랑하는 예수님 안녕하세요?  
저는 구로동에 사는 용욱이예요. 
구로초등학교 3학년이구요. 
우리는 벌집에 살아요. 

벌집이 무엇인지 예수님은 잘 아시지요? 
한 울타리에 55가구가 사는데요, 
1, 2, 3, ... 번호가 써 있어요. 

우리 집은 32호예요. 
화장실은 동네 공중변소를 쓰는데 
아침에는 줄을 길게 서서 차례를 기다려야 해요. 

줄을 설 때마다 21호에 사는 
순희 보기가 부끄러워서 못본 척하거나 
참았다가 학교 화장실에 가기도 해요. 

우리 식구는 외할머니와 엄마, 
여동생 용숙이랑 4식구가 살아요. 
우리 방은 할머니 말씀대로 라면박스 만 해서 
네 식구가 다 같이 잘 수가 없어요. 

그래서 엄마는 구로 2동에 있는 
술집에서 주무시고 새벽에 오셔요. 
할머니는 운이 좋아서 한 달에 두 번 정도 
취로사업에 가서 일을 하시고 있어요.  

아빠는 청송교도소에 계시는데 
엄마는 우리보고 죽었다고 말해요. 

예수님, 우리는 참 가난해요. 
그래서 동회에서 구호양식을 주는데도 
도시락 못 싸가는 날이 더 많아요. 

엄마는 술을 많이 먹어서 간이 나쁘다는데도 
매일 술 취해서 어린애 마냥 엉엉 우시길 잘하고 
우리를 보고 

"이 애물단지들아! 왜 태어났니... 
같이 죽어 버리자"라고 하실 때가 많아요.  
지난 4월달 부활절날 
제가 엄마 때문에 회개하면서 운 것 
예수님은 보셨죠. 

저는 예수님이 제 죄 때문에 
돌아가셨다는 말은 정말로 이해 못했거든요. 
저는 죄가 통 없는 사람인 줄만 알았던 거예요. 
그런데 그날은 제가 죄인인 것을 알았어요. 

저는 친구들이 우리 엄마보고 
'술집 작부, 라고 하는 말을 듣는 것이 
죽기보다 싫었구요.  

매일 매일 술 먹고 주정하면서 
'다 같이 죽자'고 하는 
엄마가 얼마나 미웠는지 아시죠? 

지난 부활절날 저는 
'엄마 미워했던 거 용서해 주세요' 라고 
예수님께 기도했는데,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피 흘리는 모습으로 
'용욱아, 내가 너를 용서한다'라고 
말씀하시는것 같아서 
저는 그만 와락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어요. 

그날 성당에서 찐 계란 두 개를 
부활절 선물로 주시길래 집에 갖고 와서 
할머니와 어머니에게 드리면서 
생전 처음으로 전도를 했어요. 

예수님을 믿으면 구원을 받는다구요. 
몸이 아파서 누워 계시던 엄마는 화를 내시면서 

"흥, 구원만 받아서 사냐" 하시면서 

"집주인이 전세금 50만원에 월세 
3만원을 더 올려달라고 하는데, 
예수님이 구원만 말고 50만원만 주시면 
네가 예수를 믿지 말라고 해도 믿겠다." 
하시지 않겠어요. 

저는 엄마가 예수님을 믿겠다는 말에 
신이 나서 기도한 거 아시지요? 
학교 갔다 집에 올 때도 
몰래 성당에 들어가서 기도했잖아요. 

근데 마침 어린이날 기념 
글짓기 대회가 덕수궁에서 있다면서 
우리 담임선생님께서 
저를 뽑아서 보내 주셨어요. 
 

저는 청송에 계신 아버지와 
서초동에서 꽃가게를 하면서 
행복하게 살던 때 얘기를 그리워 하면서 
불행한 지금의 상황을 썼거든요. 
청송에 계신 아버지도 어린이날에는 
그때를 분명히 그리워하시고 계실 테니 
엄마도 술 취하지 말고 희망을 갖고 
살아 주면 좋겠다고 썼어요.  

예수님, 그날 제가 1등 상을 타고 
얼마나 기뻐했는지 아시지요? 
그날 엄마는 너무 몸이 아파서 
술도 못 드시고 울지도 못하셨어요. 

그런데 그날 저녁에 
뜻 밖에 손님이 찾아오셨어요. 
글짓기의 심사위원장을 맡으신 
할아버지 동화 작가 선생님이 
물어 물어 저희 집에 찾아오신 거예요. 

대접할 게 하나도 없다고 할머니는 
급히 동네 구멍가게에 가셔서 
사이다 한 병을 사 오셨어요. 

할아버지는 엄마에게 
'똑똑한 아들을 두었으니 힘을 내라'고 
위로해 주셨어요. 

엄마는 눈물만 줄줄 흘리면서 
엄마가 일하는 술집에 내려가 계시면 
약주라도 한 잔 대접하겠다고 하니까 

그 할아버지는 자신이 지으신 동화책 
다섯 권을 놓고 돌아가셨어요. 

저는 밤 늦게까지 할아버지께서 지으신 
동화책을 읽다가 깜짝 놀랐어요. 

그것은 다름이 아니라 책갈피에서 
흰 봉투 하나가 떨어지는 것이 아니겠어요. 
펴 보니 생전 처음 보는 수표가 아니겠어요. 

엄마에게 보여 드렸더니 
엄마도 깜짝 놀라시며 

"세상에 이럴 수가.... 
이렇게 고마운 분이 계시다니" 

말씀하시다가 눈물을 흘리셨어요. 

저는 마음 속으로 '할아버지께서 오셨지만 
사실은 예수님께서 주신 거예요' 라고 말하는데, 
엄마도 그런 내 마음을 아셨는지 

"애 용욱아, 예수님이 구원만 주신 것이 아니라 
50만원도 주셨구나."라고 

울면서 말씀하시는 거예요. 
할머니도 우시고 저도 감사의 눈물이 나왔어요. 
동생 용숙이도 괜히 따라 울면서 

"오빠, 그럼 우리 안 쫓겨나구 여기서 계속 사는 거야?" 
라고 말했어요. 
 


너무도 신기한 일이 주일날 또 벌어졌어요. 
엄마가 주일날 성당에 가겠다고 
화장을 엷게 하시는 것이었어요. 

미사에 가신 엄마가 얼마나 우셨는지 
두 눈이 솔방울 만해 가지고 집에 오셨더라구요. 

나는 엄마가 우셨길래 
'또 같이 죽자'고 하면 어떻게 하나 
겁을 먹고 있는데 

"용욱아, 그 할아버지한테 빨리 편지 써, 
엄마가 죽지 않고 열심히 벌어서 
주신 돈을 꼭 갚아 드린다고 말이야." 

라고 하는 것 아니겠어요. 
저는 엄마가 저렇게 변하신 것이 
참으로 신기하고 감사했어요. 

고마우신 예수님! 
참 좋으신 예수님 감사합니다. 

할아버지께서 사랑으로 주신 수표는 
제가 커서 꼭 갚을게요. 

그러니까 제가 어른이 될 때까지 
동화 할아버지께서 건강하게 사시도록 
예수님이 돌봐 주세요. 
이것만은 꼭 약속해 주세요. 

예수님! 너무나 좋으신 예수님!! 
이 세상에서 최고의 예수님을 용욱이가 찬미합니다!!! 
예수님을 사랑합니다! 
 
- 보내온 글을 옮김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4개(1/6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4 *들러리 후보 청소부가 시장님 됐다 사진 실베들 46 2020.10.27 06:15
>> 용욱이의 글 실베들 44 2020.10.26 20:01
112 한국교회는 왜 낙태에 무관심 할까? 사진 실베들 43 2020.10.21 21:05
111 ** 방관과 침묵의 댓가** 실베들 165 2020.10.07 05:16
110 빈첸시오 2020년 7월~8월 후원회비 지출내역입니다. 첨부파일 헬렌 396 2020.09.24 12:23
109 *여보시오~이글 꼭 읽어보시구려 사진 [1] 실베들 496 2020.09.18 03:16
108 [아리랑 유랑단] 한복입고 유럽에 가는이유 [1] 실베들 461 2020.09.17 03:25
107 **죽어도 중지할 수 없는 것** [1] 실베들 466 2020.09.17 03:02
106 어느 산 입구에 쓰여있는 명언 실베들 497 2020.09.14 21:02
105 현자의 선물 실베들 92 2020.09.07 19:25
104 *다름과 틀림* 실베들 490 2020.09.05 15:10
103 적당(適當)한 아름다움 실베들 511 2020.09.03 23:37
102 **베버신부의 1910년대 대한민국 사진 [2] 실베들 528 2020.08.19 22:58
101 [사이언스]지구의 여섯번째 눈물.. 대멸종 또 오나 사진 실베들 503 2020.08.16 05:35
100 *** 내일(來日)부터 하자*** 사진 실베들 501 2020.08.16 05:18
99 하늘 나라는 공사 중 실베들 491 2020.08.15 04:45
98 ***가슴 찡한 感動實話 *** 실베들 393 2020.08.01 18:46
97 2020년5월부터 6월(2개월)빈첸시오 후원금사용내역입니다.^^ 첨부파일 헬렌 469 2020.07.13 15:23
96 성모님을 노래한 아름다운 성가 바이올린 16곡 실베들 704 2020.06.23 10:54
95 빈첸시오 아 바오로회 20년01월~4월까지 활동 보고 입니다^^ 첨부파일 헬렌 828 2020.06.17 1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