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방문 : 387

현자의 선물

실베들 | 2020.09.07 19:25 | 조회 19

 현자의 선물


미국의 소설가 오 헨리(O Henry : 1862~1910)’를 잘 아시지요?
본명이 윌리엄 시드니 포터(영어: William Sydney Porter)
작가이자 소설가입니다.
대표적인 작품으로 <마지막 잎 새>,
< 크리스마스 선물> 등이 있습니다.
10년 남짓한 작가 생활 동안 300여 편의
단편소설을 썼다고 하네요.
 
오 헨리의 소설 <현자(賢者)의 선물>
다음과 같이 행복을 나누는 사람들
얘기가 나옵니다.
돈 리라는 사람이 추운 겨울에 직업을 잃었습니다.
먹고 살길이 막막했던 그는 굶주림에 지쳐
할 수 없이 구걸에 나섰습니다.
 
돈 많은 사람들이 드나드는 고급 식당 앞에 서서
한 쌍의 부부에게 동정을 구했습니다.
그러나 보기 좋게 거절당했습니다.
그때 함께 가던 부인이 남편이 퉁명스럽게
거절하는 것을 보고, “이렇게 추위에 떠는 사람을
밖에 두고 어떻게 우리만 들어가 식사를
할 수 있겠느냐1달러를 주었습니다.
 
그녀는 1달러로 음식을 사 드시고
용기를 잃지 마세요.
그리고 당신이 직업을 곧 구하도록 기도 할게요
라고 말했습니다. ‘돈 리부인! 고맙습니다.
부인은 저에게 새 희망을 주셨습니다.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부인은
당신도 복 많이 받고 좋은 일 많이 하세요.
다른 사람에게도 사랑과 새 희망을
주는 데 노력하세요.” 라고
 다정히 말하고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돈 리는 우선 50센트로 요기부터 하고
50센트를 남겼습니다.
그때 마침 한 노인이 부러운 듯이 자신을
쳐다보고 있는 것을 알았습니다.
 
돈 리는 남은 돈 50센트를 꺼내 빵을
 사서 노인에게 주었습니다.
이 노인은 빵을 조금 떼어 먹다가 남은
빵조각을 종이로 쌓습니다.
돈 리가 내일 먹으려고 합니까?”
하고 묻자 이 노인은 아닙니다.
  저 길에서 신문을 파는 아이에게
주려고 합니다.”
노인이 소년에게 다가가 빵을 건네자
이 아이는 좋아하며 빵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그때 마침 길 잃은 강아지 한 마리가
빵 냄새를 맡고 꼬리를 흔들며 다가왔습니다.
이 소년은 조금 남은 빵 부스러기를
개한테 주었습니다.
그리고 소년은 기쁜 마음으로 신문을 팔러
뛰어갔고, 노인도 일감을 찾아 떠나갔습니다.

돈 리는 그 모습을 보며
나도 이렇게 있을 순 없지.” 라고 생각하는 순간,
강아지의 목에 걸린 목걸이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돈 리는 길 잃은 개의 목걸이에 적힌
주소를 보고 주인을 찾아갔습니다.
주인은 매우 고마워하며 10달러를 주었습니다.
 
그러면서 당신같이 양심적인 사람을
내 사무실에 고용하고 싶소.
내일 나를 찾아오시오.” 라고 말했습니다.
드디어 돈 리도 안정된 직장에
취직을 하게 되었습니다.
어떻습니까?
지나가는 한 여인의 1달러가 나누어지면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하고
또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었는지 모릅니다.
 
나는 가진 게 없어서, 남에게 나눌 것이
없다고 생각하지 마십시오.
돈 리는 구걸하는 처지에서도
가진 것을 아낌없이 나눔으로써 하늘이
주는 기쁨과 복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우리도 굶주리는 사람, 가난한 이들을 위해
가진 것을 나눌 수 있다면 참 좋겠습니다.
 
무엇이든지 가지고만 있으면
아무런 쓸모가 없습니다.
하지만 이것을 나눌 때 소중한
가치를 발휘합니다.
나눔은 행복의 시작입니다.
진정한 행복은 나누어 줄때 느끼는 것입니다.
그중에서 가장 귀한 나눔은 사랑입니다 

 

 

좋은글 옮겨왔습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09개(1/6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9 *여보시오~이글 꼭 읽어보시구려 사진 [1] 실베들 73 2020.09.18 03:16
108 [아리랑 유랑단] 한복입고 유럽에 가는이유 [1] 실베들 85 2020.09.17 03:25
107 **죽어도 중지할 수 없는 것** [1] 실베들 85 2020.09.17 03:02
106 어느 산 입구에 쓰여있는 명언 실베들 124 2020.09.14 21:02
>> 현자의 선물 [1] 실베들 20 2020.09.07 19:25
104 *다름과 틀림* 실베들 250 2020.09.05 15:10
103 적당(適當)한 아름다움 실베들 308 2020.09.03 23:37
102 **베버신부의 1910년대 대한민국 사진 [2] 실베들 500 2020.08.19 22:58
101 [사이언스]지구의 여섯번째 눈물.. 대멸종 또 오나 사진 실베들 475 2020.08.16 05:35
100 *** 내일(來日)부터 하자*** 사진 실베들 479 2020.08.16 05:18
99 하늘 나라는 공사 중 실베들 466 2020.08.15 04:45
98 ***가슴 찡한 感動實話 *** 실베들 350 2020.08.01 18:46
97 2020년5월부터 6월(2개월)빈첸시오 후원금사용내역입니다.^^ 첨부파일 헬렌 440 2020.07.13 15:23
96 성모님을 노래한 아름다운 성가 바이올린 16곡 실베들 678 2020.06.23 10:54
95 빈첸시오 아 바오로회 20년01월~4월까지 활동 보고 입니다^^ 첨부파일 헬렌 786 2020.06.17 10:41
94 나는 아직 배우고 있다'/ Ancora imparo 안코라 임파로! 사진 [3] 실베들 1057 2020.05.21 18:13
93 (유 머) 미친여자 3 인방 실베들 972 2020.05.19 10:39
92 탤런트 박철과 함께하는 남성 하루피정 사진 첨부파일 토마 812 2020.05.18 09:14
91 2020년 4월30일 개봉 " 김수환추기경" 어린시절 첨부파일 토마 517 2020.04.27 18:27
90 수녀님의 카톡 실베들 393 2020.04.13 1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