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방문 : 570

적당(適當)한 아름다움

실베들 | 2020.09.03 23:37 | 조회 602

적당(適當)한 아름다움.


 


적당한 아름다움.
당신이 만약 요리를 하신다면 아무리 좋은 재료를 정성껏 준비했을지라도 마지막 간을 잘 맞추어야 합니다.
소금을 적당히 넣으면 맛이 되지만 지나치게 넣으면 요리를 망치게 됩니다.


 


당신이 문제를 해결할 능력이 없어서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적당한 선에서 멈추지 못하는 것이 문제입니다.
적당한 선에서 멈추면 약이 되지만 지나치면 독이 됩니다.


 


내가 무엇인가 자랑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그것이 나에게 걸림돌이 될 확률이 더 높습니다.
사슴이 뿔을 자랑하다가 자기 뿔에 걸려 목숨을 잃은 이야기처럼 말입니다.


 


무엇인가 자신 있는 일엔 지나치게 마련이고 그것이 나를 해롭게 할 수 있습니다.
누구에겐가 충고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간단하게 하되 미소에 담아서 해야 합니다. 안 그러면 다 된 요리에 소금을 너무 많이 넣은 결과가 될 것입니다


 


좋은 말이라도 적당한 선에서 멈추면 명사의 명언이 되지만 지나치면 잔소리가 되고 멈추지 않는 언어는 소음공해가 될 수 있습니다.
당신이 만약 사랑을 하다가 헤어지게 되었다면 한꺼번에 너무 많이 열어주었기 때문에 과유불급이 문제입니다.


 


너 없이는 못 산다는 말이나 너만을 사랑한다는 말을 믿으면 불행으로 가는 지름길입니다. 중독성이 있는 언어는 그 환상이 오래가지 않기 때문입니다.
무엇이든지 지나치면 독이 되는 것처럼 지나친 사랑의 표현은 집착이 되고 돌아서면 철천지원수가 됩니다.


 


감당 할 수 있는 선에서 주고받으면 아름다운 추억이 되지만 선을 넘는 사랑은 장마에 홍수가 되어 안식의 자리를 떠내려가게 할 수 있습니다.
적당한 선에서 멈출 줄 아는 자는 지혜로운 사람이 되지만 멈추지 못하는 자는 고장 난 브레이크처럼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절제는 사랑을 고귀하게 만들어 주고 적당한 선에서 멈추면 그 사랑이 오래 갈 수 있습니다. 편안하고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좋은글 중에서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53개(1/8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53 허허실실(虛虛實實) new 실베들 10 2021.08.04 14:42
152 ♣ 답게 살기~ 실베들 12 2021.08.03 03:35
151 함부르크가 낳은 6주된 신생아 이야기ㅐ/ 독일총리 '메르켈' 실베들 107 2021.07.11 14:09
150 위대한 우정 실베들 75 2021.06.28 11:19
149 답글 RE:위대한 우정 떠가는구름 109 2021.07.07 16:11
148 모기의 불만 실베들 74 2021.06.08 04:37
147 아~ 대한민국!!! (제1부) 실베들 153 2021.06.06 04:08
146 아~ 대한민국 ~!!! (제2부) 실베들 66 2021.06.06 04:06
145 아내 아닌 여인과 한 번의 데이트 실베들 109 2021.06.03 18:21
144 아들 넷 신부로 키운 엄마의 편지, 고 이춘선, 네 신부님의 어머니 사진 실베들 106 2021.06.03 16:47
143 가상화페란 ? / 원숭이 마을 실베들 265 2021.05.27 11:40
142 고구마를 먹는 뜻밖의 이유 다섯가지 실베들 297 2021.05.27 04:57
141 젖가락 문화 와 포용의 덕 실베들 413 2021.05.18 17:46
140 (필독) 일본과 조선 실베들 406 2021.05.14 20:10
139 나이가 들면 정말 무서운 것이 있다 사진 실베들 537 2021.05.09 10:20
138 너무아름다워서 백년 넘게 봉인되었던 노래 성가 사진 실베들 1020 2021.04.21 04:58
137 아브라함 고향 찾은 교황..."신의 이름으로 폭력? 가장큰 신성 사진 실베들 1591 2021.03.07 06:52
136 방관과 침묵의 댓가 실베들 1461 2021.03.02 11:57
135 五樂人生 즐거운 삶 사진 실베들 1443 2021.03.02 10:44
134 미국 가톨릭 폭탄발언 / 죠셉 나오만 대주교 실베들 1404 2021.02.18 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