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방문 : 127

폴란드 고난의 상징" 검은 성모--- 세상 치유하는 어머니 되다

실베들 | 2019.10.02 20:10 | 조회 333

폴란드 고난의 상징 '검은 성모'… 세상 치유하는 어머니 되다 







[동유럽 가톨릭 성지를 가다] [1] 폴란드 쳉스토호바







폴란드 靈的 수도로 불리는 도시


聖畵 '검은 성모' 모신 수도원은 年 500만명이 찾는 최대 순례지

검은 얼굴에 그어진 두 줄 상처는 폴란드가 겪은 시련의 역사 상징

요즘은 질병으로 고통받는 이들이 치유받기 위해 세계 곳곳서 몰려

폴란드의 남부 도시 쳉스토호바는 이 나라 사람들이 첫손에 꼽는 영적(靈的) 수도다.

인구 규모 19번째(2019년 현재 22만명)에 불과하지만 폴란드 최고의 가톨릭 성지로 불린다. 쳉스토호바 대교구 소속 야스나고라('빛나는 언덕'이란 뜻) 성(聖) 바오로 은수자회 수도원에 모셔진 '검은 성모(Black Madonna)' 성화(聖畵) 때문이다. 폴란드는 물론 세계 각지에서 해마다 500만명의 순례객이 높이 121.8㎝, 너비 81.3㎝인 성화를 보기 위해 이 수도원을 찾는다. 

 
성모 마리아를 희고 아름답게 표현한 대부분의 그림·조각과 달리 5~8세기에 그려진 것으로 추정되는 야스나고라 수도원의 성모는 얼굴이 검고, 오른쪽 뺨에 두 줄기 깊은 상처가 눈 밑에서 목까지 길게 그어져 있다. 체코 출신 종교개혁가 얀 후스(1369~1415)의 파문과 처형에 반발해 전쟁을 일으킨 추종자들이 1430년 이 수도원에도 들이닥쳐 성모 그림을 내동댕이치고 칼로 그어 생긴 상처다. 이후 여러 화가가 상처를 없애려 했지만 기이하게도 지워지지 않았다. 

 

조선일보

야스나고라 성 바오로 은수자회 수도원 성당의 새벽 미사. 제단 벽 중앙에 검은 성모의 성화가 걸려 있다. /김태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폴란드인들은 신의 섭리가 작용했다고 여긴다.

성모의 검은 얼굴과 뺨에 난 상처가 순례자를 부르는 큰 목소리가 되어 온누리에 퍼져 나갔다. 다리 절고 앞 못 보고 질병으로 고통받는 이들이 자신처럼 고난을 겪은 성모를 찾아와 위로받고 용기를 얻어 돌아갔다. 수도회의 시몬 수사는 "지금도 많은 이가 위로와 치유의 은사를 바라며 수도원을 찾는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새벽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순례단이 찾아간 수도원 부속 성당은 발 디딜 틈 없이 사람들로 가득 차 있었다. 오전 6시가 되자 팡파르가 울려 퍼지는 가운데 제단 뒷벽에 걸린 성화를 덮은 가림막이 말려 올라갔다. 성모의 얼굴이 드러나자 사람들은 무릎 꿇고 성호를 그었다. 한 여성은 주저앉더니 무릎걸음으로 성화 앞까지 기어가 두 손을 모았다. 성당 왼쪽 벽엔 위로를 구하는 이들이 걸어놓고 간 성물이 반짝였다. 오른쪽 벽엔 목발이 주렁주렁 걸렸다. 치유의 은사를 입은 이들이 놓고 간 것들이라고 했다. 

 
검은 성모가 상처받은 이들만의 어머니였던 것은 아니다. 폴란드 가톨릭의 특징은 신앙이 호국(護國) 정신과 맞닿아 있다는 점이다. 폴란드인들은 검은 성모가 겪은 고난을 그들이 강대국들 틈바구니에서 당한 민족적 시련과 동일시한다. 1655년 스웨덴이 쳐들어오자 폴란드인들은 성화 앞에서 기도하며 싸웠고, 이듬해 당시 국왕 얀 카지미에슈가 검은 성모를 폴란드의 모후이자 수호자로 선포했다. 이후 검은 성모는 나라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민족을 하나로 모으는 구심점이 됐다. 1795년 폴란드가 열강의 분할 점령으로 지도에서 사라진 뒤엔 1918년 독립할 때까지 해방 투쟁의 수호자로 공경받았다.

같은 날 오후 폴란드 옛 수도 크라쿠프 시내에 있는 와기에브니키 자비의 성모 수녀원을 찾았다. 고(故)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 의해 2000년 밀레니엄 첫 성인품에 오른 '하느님 자비의 사도' 마리아 파우스티나(1905~1938) 수녀가 짧은 생애를 살고 선종한 곳이다. 생전의 파우스티나 수녀에게 환시(幻視)로 나타난 예수는 그녀에게 '하느님의 자비'를 세상에 전하라는 임무를 줬다. 제2차 세계대전 때 고통받던 많은 폴란드인이 찾아와 기도하면서 수녀원은 '자비의 신심'을 전파하는 성지로 거듭났다.
엘리사베트 수녀는 "폴란드에서 여아가 태어나면 이름을 파우스티나로 짓는 게 유행일 정도"라는 말로 폴란드 가톨릭 교회가 일으킨 새로운 바람을 자랑했다. 자비의 신심은 폴란드 밖으로도 확산돼 십자가에 못 박힌 예수가 숨을 거둔 오후 3시가 되면 세계 곳곳의 가톨릭 교인들이 자비의 기도를 드린다.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은 2001년부터 부활 제2주일을 '하느님의 자비' 주일로 지정했고, 프란치스코 교황도 2015년 12월~2016년 11월을 자비의 특별희년으로 선포했다. 

 
오늘날 유럽 각국 교회는 세속화 물결 속에 교세가 갈수록 위축되고 있다. 그러나 폴란드 가톨릭 교회는 영성의 새로운 가치를 전파하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신자가 총인구의 97.6%인 3706만4000여명이며 45개 교구에 주교가 157명(추기경 4명, 대주교 33명 포함)에 이른다. xhd 


[크라쿠프·쳉스토호바(폴란드)=김태훈 기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95개(1/5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5 야당맑은연못 성당 성가대와 함께하실 지휘자 모집합니다. 보보심 120 2019.10.15 16:13
94 콜베신부는 왜 남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내 놓았을까? 사진 실베들 146 2019.10.14 10:29
>> 폴란드 고난의 상징" 검은 성모--- 세상 치유하는 어머니 되다 사진 실베들 334 2019.10.02 20:10
92 으뜸이 진리 사랑님 29 2019.09.29 19:37
91 너는 또 다른 나 사랑님 377 2019.09.28 21:40
90 1366에서 희망을 상담하세요 ~^^* isim111 387 2019.09.27 02:18
89 행복한 삶 사랑님 26 2019.09.21 16:23
88 독도 조선영토로 표기한 김대건 신부 제작 "조선전도" 사진 실베들 396 2019.09.19 15:49
87 1366 경기북부센터를 알려드립니다~*^^* isim111 467 2019.08.31 02:06
86 ▶ 2020년도 사회복지사 2급 취득법 개정 예정 ◀ 사진 첨부파일 교육원나기철 499 2019.08.14 17:33
85 2020년 심화확정 주부 및 명퇴자 취득률 1위 사회복지사2급 장학혜택과 자격증유선팀장 653 2019.07.25 18:57
84 1366 경기북부센터를 알려드립니다~*^^* 사진 첨부파일 isim111 733 2019.07.18 15:40
83 [도무지] 에 담긴 가슴 아픈 사연 사진 실베들 837 2019.05.21 18:02
82 예수 사형 때 올랐던 '성 계간', 300년만에 덮개 벗었다 사진 실베들 678 2019.04.29 09:22
81 故 이병철 회장의 임종 전 마지막 질문 24가지/ 정의채 신부가 답하다. 사진 실베들 1026 2019.03.25 17:41
80 ** 현명한 어부*** 사진 실베들 629 2019.02.06 16:26
79 프란치스코 교황, 아라비아반도에서 첫 미사 사진 실베들 599 2019.02.06 15:53
78 '호' ♥ 어느 수녀님의 화장품 판매 ♥ 사진 실베들 680 2019.01.27 15:58
77 교황님의 글이 너무 좋아서 전합니다. 실베들 285 2019.01.20 17:53
76 이태석신부 따라다니던 수단 아이 한국서 9년 만에 의사 됐다 사진 실베들 224 2019.01.14 1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