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방문 : 57

[도무지] 에 담긴 가슴 아픈 사연

실베들 | 2019.05.21 18:02 | 조회 408

 

         도무지 에 담긴 가슴 아픈 사연

 

 


 

 

 

 

 














영국 천주교에서는 조선을 [순교자의 나라]라고 부르며, 흥선대원군은 순교자의 나라가 되게 한 인물이라고 버드 비숍이 쓴 [조선과 그 이웃나라들] 이라는 책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Korea and Her Neighbors, 1897년.. Isabella Bird Bishop, 1831~1904년)

 

조선 말기에 흥선대원군(興宣大院君 1821-1898)은 ‘쇄국정책’으로 나라의 문을 틀어막고 안으로는 동학과 천주교를 탄압하고 박해하여 엄청난 사람들을 죽였습니다.

 

1866년 병인박해(丙寅迫害)는 천주교 선교사 12명을 잡는다는 명목으로 당시 천주교인 8000명과 그를 돕는 부녀자와 아이들까지 최소 2만명에서 최대 12만명까지 처형한 엄청난 사건입니다.

 

한편 황현의 [매천야록(梅泉野錄)]에 보면 흥선대원군이 천주교도들을 처형할 때 [마을 장정들로 하여금 마을 마당 한복판에 통나무 기둥을 세우고 범인을 묶어매어 꼼짝을 못하게끔 한다. 그러고서 물에 적신 창호지를 범인의 얼굴에 붙인다. 한겹 두겹 붙여나가면 숨을 쉬기가 차츰 차츰 어려워진다. 그렇게 해서 서서히 죽어가게 했다.]고 합니다.


 

 

이때 얼굴에 붙이는 종이를 ‘도모지(塗貌紙)라 했는데, 천주교도들은 아무리 도모지를 얼굴에 붙여도 한 사람도 배교(背敎)를 한다거나 다른 천주교인들이 어디에 있는지 입도 열지 않았다 합니다.

 

아무리 해보아도 안 된다’라는 뜻의 ‘도무지’ 라는 말이 여기에서 유래했습니다. 우리가 흔히 쓰는 단어인데 참으로 가슴 아픈 사연이 담긴 단어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실제 삶에서 조금만 힘들어도 [도무지] 않된다는 말을 쉽게 사용합니다. [도무지]라는 말이 [순교를 각오한 결의]에서 나온 말인 것을 알고 나면 그 말을 함부로 사용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정말 ‘목숨을 걸고 해도 안 되는 일’이라면 ‘도무지’가 맞지만, 그 외에 조금 힘든 일을 가지고 ‘도무지’라고 해서는 안 될 것 같습니다.

 

특별히 크리스천들은 마귀들이 나를 향해 공격할 때 [도무지] 안 넘어간다며 포기하고 달아나는 역사가 일어나야 할 것입니다.

그러니 [도무지]라는 말은 내 입에서 나와야 할 말이 아니라 마귀의 입에서 나와야 할 말입니다. 저 사람은 아무리 찍어도 [도무지] 안넘어온다는 말이 이단의 입에서 나와야 하겠습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86개(1/5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86 ▶ 2020년도 사회복지사 2급 취득법 개정 예정 ◀ 사진 첨부파일 교육원나기철 21 2019.08.14 17:33
85 2020년 심화확정 주부 및 명퇴자 취득률 1위 사회복지사2급 장학혜택과 자격증유선팀장 233 2019.07.25 18:57
84 1366 경기북부센터를 알려드립니다~*^^* 사진 첨부파일 isim111 295 2019.07.18 15:40
>> [도무지] 에 담긴 가슴 아픈 사연 사진 실베들 409 2019.05.21 18:02
82 예수 사형 때 올랐던 '성 계간', 300년만에 덮개 벗었다 사진 실베들 623 2019.04.29 09:22
81 故 이병철 회장의 임종 전 마지막 질문 24가지/ 정의채 신부가 답하다. 사진 실베들 877 2019.03.25 17:41
80 ** 현명한 어부*** 사진 실베들 574 2019.02.06 16:26
79 프란치스코 교황, 아라비아반도에서 첫 미사 사진 실베들 539 2019.02.06 15:53
78 '호' ♥ 어느 수녀님의 화장품 판매 ♥ 사진 실베들 579 2019.01.27 15:58
77 교황님의 글이 너무 좋아서 전합니다. 실베들 240 2019.01.20 17:53
76 이태석신부 따라다니던 수단 아이 한국서 9년 만에 의사 됐다 사진 실베들 161 2019.01.14 10:52
75 희망 소나무아래 137 2019.01.12 06:26
74 우동 한 그릇 /구리 료헤이(栗良平)의 감동 단편소설/옮김 실베들 159 2019.01.01 21:57
73 (펌) 어느 갑부의 편지 실베들 225 2018.12.29 08:37
72 진정한 자존심 /성녀 마더 데레사 이야기 사진 실베들 221 2018.12.28 11:34
71 당신을 사랑합니다./ 소록도를 떠나신 두분 ! 실베들 274 2018.08.05 17:20
70 화가 나시나요? 실베들 302 2018.08.03 10:32
69 [ 낙태공론화 ]관련하여, 함께 기도바랍니다 . . 사진 첨부파일 [1] 그레고리오 217 2018.07.28 11:45
68 신부님과 과부 실베들 320 2018.07.26 19:17
67 살다보면 그런날 있지 않은가 .. 사진 [1] T. 아퀴나스 253 2018.07.17 1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