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방문 : 159

** 현명한 어부***

실베들 | 2019.02.06 16:26 | 조회 727

현명한 어부

fishermanì— ëŒ€í•œ ì ´ë¯¸ì§€ 검색결과

멕시코로 휴가를 온 한 미국인 사업가가
해변 마을을 거닐다 부두에서 한 어부를 발견했다.
어부는 갓 잡아올린 싱싱한 참치를 손질하고 있었다.
사업가는 어부에게 얼마 동안 작업해
그렇게 많은 고기를 잡았는지 물었다.

fishermanì— ëŒ€í•œ ì ´ë¯¸ì§€ 검색결과

"글쎄요.
몇 시간 정도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관련 ì ´ë¯¸ì§€


"그런데 왜 좀더 작업하지 않았나요?"
어부는 너털웃음을 지었다.

fishermanì— ëŒ€í•œ ì ´ë¯¸ì§€ 검색결과

"전 이만큼만 해도 제 가족이 먹고살 만큼 충분한 돈을 벌죠.
더 잡을 필요가 없습니다."

fishermanì— ëŒ€í•œ ì ´ë¯¸ì§€ 검색결과

사업가적 기질이 발동한 미국인이 의아한 듯 물었다.
"그럼 당신은 남는 시간에는 뭘하고 지냅니까?"

관련 ì ´ë¯¸ì§€


"남는 시간에는 아이들과 놀거나,
친구들과 술도 한 잔 기울이기곤 하죠.
전 이 생활에 만족한답니다."

관련 ì ´ë¯¸ì§€

사업가는 웃음을 터뜨렸다.
"아, 뭐 지금은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지요.
전 하버드에서 MBA 과정을 마친 사업가입니다.
자, 한번 봅시다.
당신은 고기 잡는 시간을 늘려야 합니다.
조업시간이 늘이면 고기를 더 많이 잡게 될 것이고,
그러다 보면 좀 더 큰 배를 살 수 있을 겁니다.
조금 더 지나면 여러 대의 배를 소유하게 되고
선주가 되어 보다 안정적인 생활을 누리게 될 겁니다.
그리고 몇 년 지나면 아마 통조림 사업에도 뛰어들어야 할 겁니다.
사업이 확장되면 로스앤젤레스나 뉴욕 맨해튼에 저택을 짓고
성공적인 삶을 누릴수 있겠지요."

관련 ì ´ë¯¸ì§€

어부는 곰곰이 생각한 뒤 물었다.
"그런데 한 가지 궁금한 게 있습니다.
그렇게 되려면 얼마나 걸릴까요?"

fishermanì— ëŒ€í•œ ì ´ë¯¸ì§€ 검색결과

사업가는 한참 동안 계산기를 두드렸다.
"15년이나 20년 뒤면 가능하겠군요."

관련 ì ´ë¯¸ì§€


"그런데 그 다음엔 어떻게 되는 거죠?"


관련 ì ´ë¯¸ì§€

사업가는 너털웃음을 웃으며 대답했다.
"아주 현명한 지적입니다.
당신은 주식시장에 당신 회사 주식을 상장시켜
아마도 백만장자가 되겠지요."

관련 ì ´ë¯¸ì§€

"백만장자라굽쇼?
그리고 나서는 어떻게 될까요?"

fishermanì— ëŒ€í•œ ì ´ë¯¸ì§€ 검색결과

"글쎄요.
당신이 원한다면 퇴직을 해서 여유로운 생활을 누릴 수 있겠지요.
당신과 당신 가족들만을 위한 삶을 선택할 수 있을 겁니다.
작은 해변에 그림 같은 별장을 짓고,
당신의 노후를 만끽할 수 있다는 얘기죠."

관련 ì ´ë¯¸ì§€

"감사합니다.
그런데 죄송하지만,
제 생각에 저는 그 15년을 절약할 수 있을 것 같군요.
전 지금 그렇게 살고 있으니까요."


Mae / The Fisherman Song (We All Need Love)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0개(1/6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0 빈첸시오 2020년 7월~8월 후원회비 지출내역입니다. 첨부파일 헬렌 47 2020.09.24 12:23
109 *여보시오~이글 꼭 읽어보시구려 사진 [1] 실베들 151 2020.09.18 03:16
108 [아리랑 유랑단] 한복입고 유럽에 가는이유 [1] 실베들 155 2020.09.17 03:25
107 **죽어도 중지할 수 없는 것** [1] 실베들 159 2020.09.17 03:02
106 어느 산 입구에 쓰여있는 명언 실베들 196 2020.09.14 21:02
105 현자의 선물 [1] 실베들 39 2020.09.07 19:25
104 *다름과 틀림* 실베들 319 2020.09.05 15:10
103 적당(適當)한 아름다움 실베들 378 2020.09.03 23:37
102 **베버신부의 1910년대 대한민국 사진 [2] 실베들 503 2020.08.19 22:58
101 [사이언스]지구의 여섯번째 눈물.. 대멸종 또 오나 사진 실베들 476 2020.08.16 05:35
100 *** 내일(來日)부터 하자*** 사진 실베들 479 2020.08.16 05:18
99 하늘 나라는 공사 중 실베들 467 2020.08.15 04:45
98 ***가슴 찡한 感動實話 *** 실베들 350 2020.08.01 18:46
97 2020년5월부터 6월(2개월)빈첸시오 후원금사용내역입니다.^^ 첨부파일 헬렌 441 2020.07.13 15:23
96 성모님을 노래한 아름다운 성가 바이올린 16곡 실베들 678 2020.06.23 10:54
95 빈첸시오 아 바오로회 20년01월~4월까지 활동 보고 입니다^^ 첨부파일 헬렌 788 2020.06.17 10:41
94 나는 아직 배우고 있다'/ Ancora imparo 안코라 임파로! 사진 [3] 실베들 1058 2020.05.21 18:13
93 (유 머) 미친여자 3 인방 실베들 973 2020.05.19 10:39
92 탤런트 박철과 함께하는 남성 하루피정 사진 첨부파일 토마 812 2020.05.18 09:14
91 2020년 4월30일 개봉 " 김수환추기경" 어린시절 첨부파일 토마 517 2020.04.27 1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