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방문 : 61

교황님의 글이 너무 좋아서 전합니다.

실베들 | 2019.01.20 17:53 | 조회 326
 교황님의 글이 너무 좋아서 전합니다.


교황님의 글이 너무 좋아서 전합니다


'이 세상에 내것은
하나도 없다'

매일 세수하고 목욕하고 양치질하고
멋을 내어보는
이 몸뚱이를 "나라고"
착각하면서 살아갈 뿐이다.


우리는 살아 가면서
이 육신을 위해
돈과 시간, 열정, 정성을 쏟아 붓습니다


예뻐져라,
멋져라,
섹시해져라,
날씬해져라,
병들지 마라,
늙지 마라,
제발 죽지 마라...!

하지만 이 몸은
내 의지와 내 간절한 바램과는 전혀 다르게
살찌고, 야위고,
병이 들락 거리고
노쇠화되고
암에 노출되고
기억이 점점 상실되고
언젠가는 죽게 마련입니다.


이 세상에 내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

아내가 내 것인가?
자녀가 내 것인가?
친구들이 내 것인가?
내 몸뚱이도 내 것이 아닐진대...!
누구를 내 것이라 하고
어느 것을 내 것이라고 하던가?

모든 것은 인연으로 만나고
흩어지는 구름인 것을
미워도 내 인연
고와도 내 인연

이 세상에서 누구나
짊어지고 있는 고통인 것을...!


피할 수 없으면 껴안아서
내 체온으로 다 녹이자
누가 해도 할 일이라면
내가 하겠다.

스스로 나서서 기쁘게 일하자
언제 해도 할 일이라면
미적거리지 말고
지금 당장에 하자

오늘 내 앞에 있는 사람에게
정성을 다 쏟자
운다고 모든 일이 풀린다면
하루종일 울겠다.
짜증부려 일이 해결된다면
하루종일 얼굴 찌푸리겠습니다.

싸워서 모든 일이 잘 풀린다면
누구와도 미친듯이 싸우겠습니다.


그러나....
이 세상 일은
풀려가는 순서가 있고 순리가 있습니다

내가 조금 양보한 그 자리
내가 조금 배려한 그 자리
내가 조금 낮춰 논 눈높이
내가 조금 덜 챙긴 그 공간

이런 여유와 촉촉한 인심이
나 보다 더 불우한 이웃은
물론 다른 생명체들의
희망 공간이 됩니다.

나와 인연을 맺은
모든 사람들이
정말 눈물겹도록
고맙습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면
이 세상은 정말 고마움과 감사함의  연속입니다.
건강 하세요~날마다 행복 하세요.
- 프란치스코 교황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96개(1/5페이지)
나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6 나는 아직 배우고 있다'/ Ancora imparo 안코라 임파로! 사진 [1] 실베들 126 2020.05.21 18:13
95 (유 머) 미친여자 3 인방 실베들 147 2020.05.19 10:39
94 탤런트 박철과 함께하는 남성 하루피정 사진 첨부파일 토마 197 2020.05.18 09:14
93 2020년 4월30일 개봉 " 김수환추기경" 어린시절 첨부파일 토마 233 2020.04.27 18:27
92 수녀님의 카톡 실베들 255 2020.04.13 13:01
91 찬미 예수님 푸른솔 88 2020.02.22 00:16
90 예수의 "DNA조사" ---과학계 충격 실베들 197 2020.02.03 16:30
89 양산 통도사 법사스님 감동 이야기 사진 실베들 519 2019.10.30 17:23
88 야당맑은연못 성당 성가대와 함께하실 지휘자 모집합니다. 보보심 631 2019.10.15 16:13
87 콜베신부는 왜 남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내 놓았을까? 사진 실베들 516 2019.10.14 10:29
86 폴란드 고난의 상징" 검은 성모--- 세상 치유하는 어머니 되다 사진 실베들 477 2019.10.02 20:10
85 으뜸이 진리 사랑님 99 2019.09.29 19:37
84 너는 또 다른 나 사랑님 466 2019.09.28 21:40
83 행복한 삶 사랑님 98 2019.09.21 16:23
82 독도 조선영토로 표기한 김대건 신부 제작 "조선전도" 사진 실베들 477 2019.09.19 15:49
81 [도무지] 에 담긴 가슴 아픈 사연 사진 실베들 936 2019.05.21 18:02
80 예수 사형 때 올랐던 '성 계간', 300년만에 덮개 벗었다 사진 실베들 789 2019.04.29 09:22
79 故 이병철 회장의 임종 전 마지막 질문 24가지/ 정의채 신부가 답하다. 사진 실베들 1784 2019.03.25 17:41
78 ** 현명한 어부*** 사진 실베들 699 2019.02.06 16:26
77 프란치스코 교황, 아라비아반도에서 첫 미사 사진 실베들 702 2019.02.06 15:53